홍보센터

홍보센터

  • Read Level:1
  • Write Level:9
  • Upload Size:1Mb

‘농협형 스마트팜’ 지원 확정…내년부터 보급 시범사업에 기반테크 참여

페이지 정보

본문

농협 보급형 스마트팜 시범사업에 기반테크 참여에 관한 기사입니다.

지역농협에 실습 교육장 조성
비용 부담 커 정부 지원 절실

농협이 스마트농업 확산을 위한 '농협형 스마트팜' 통합 지원 체계를 확정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보급에 착수한다. 내년도 사업의 핵심은 지역농협 단위의 '스마트농업 실습 교육장' 조성이다. 교육장은 스마트농업으로의 전환을 희망하는 중소농이 농산물 재배부터 판매를 경험하는 공간으로, 농협은 이를 거점으로 스마트팜을 농촌에 점진적으로 보급한다는 구상이다.

농협중앙회는 최근 '범농협 스마트농업 추진 전략회의'를 열고 2021년까지 농협형 스마트팜 단계별 보급 체계를 확정했다. 농협형 스마트팜은 <NH OCTO(엔에이치 옥토)> 라는 이름으로 농사준ㄴ비 농사시작/판매유통 경영지원을 통합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농협은 스마트팜 '농사시작'을 돕고자 올 11월 말 'NH농업인포털정보시스템'을 열고 스마트팜 관련 지원정책과 농자재 정보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내년부터는 농촌 진흥청과 연계한 작목별 최적 생육 가이드도 지원한다. 또한 농협은 중소농에 적합한 스마트팜 모델 11종을 선정하고 스마트팜 견적, 맞춤형 컨설팅, 발주서비스를 일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내년에는 특히 스마트팜 확산 기반을 닦기 위해 '스마트농업 실습 교육장' 조성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지역농협리 4958m2 (1500평) 규모의 스마트팜을 지으면 약 10농가가 공동 참여해 스마트농업을 경험하는 방식이다. 농협중앙회는 농진청과 함께 스마트팜 시설/작물 공동컨설팅을 제공하고, 생산된 농산물은 농협 로컬푸드직매장을 통해 출하한다는 구상이다. 생산부터 판매까지 모든 과정을 경험하는 스마트농업 '인큐베이터'인 셈이다.

관건은 예산이다. 교육장 1곳을 건립하는 데 약 15억원이 소요돼 지역농혀비 자체 비용으로 조성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농협중앙회는 스마트농업의 빠른 확산을 위해 내년에 전국 지역농협 7곳에 교육장 건립을 추진할 예정인데, 총 107억원의 예산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 때문에 정부가 미래농업 육성 차원에서 스마트팜 실습 교육장 건립 예산을 지원하면, 지역농협이 사업부지와 운영비/교육을 전담해 투자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된다.

조방형 충북 청주 강내농협 조합장은 "농촌 인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고품질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생산하려면 스마트농업으로의 전환이 꼭 필요하지만, 비용이 많이 들어 개별 농가가 시도하기 어렵다"며 "지역농협 단위의 스마트농업 실습 교육장은 자본이 부족한 중소농과 청년농에게 스마트농업을 점진적으로 보급할 수 있는 방안으로 정부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주한 강원 평창 진부농협 조합장은 "지역별 기후에 적합한 스마트 농자재와 농업용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검증해 보급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며 새로운 기술에 대한 수요도 많은 상황에서 이를 뒷받침해줄 정부 정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해대 기자 hdae@nogmin.com

https://www.nongmin.com/news/NEWS/POL/FRM/346574/view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